대한민국,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항행위원 재선 > 항공교통 뉴스

본문 바로가기
HOME    CONTACT-US   SITEMAP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항공교통 뉴스

회원가입 아이디 저장 l 회원정보 찾기
회원가입 아이디 저장 l 회원정보 찾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9-12-06 09:38 조회 237회 댓글 0건

본문

캐나다 현지시간으로 11월 20일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제218차 이사회에서 치러진 항행위원회(ANC: Air Navigation Commission) 위원 선거(3년 임기)에서 우리나라 장동철 現 항행위원(국토교통부 서기관)이 만장일치로 재선되었다.

항행위원회는 ICAO 이사회를 보조하는 상설위원회로서, 1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국제항행 및 항공기술 분야의 정책과 규칙 등을 실질적으로 결정하고 있어 국제항공정책에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이번 선거에는 우리나라, 터키 등 20개국의 항공전문가들이 입후보했으나, 터키는 탈락하고 19개국이 선출되었다.
* 2020~2022 임기 항행위원 당선국(19): 한국, 중국, 일본, 호주, 싱가폴, 러시아, 영국, 독일, 미국, 브라질, 아르헨티나, 사우디, 우간다, 코트디브와르, 네덜란드, 핀란드, 캐나다, 프랑스, 스페인

 이번에 항행위원으로 재선된 장동철 서기관은 1994년 국토교통부(당시 건교부)에 입부하여 항공기술·안전분야 정책과 실무경력을 두루 갖춘 항공전문가로 ’17년 8월부터 항행위원으로 활동해 왔다.

특히, ‘항공통신/사고조사분야(CNS/ATM) 실무위원회’ 의장, ‘항공교통분야(ATM) 실무위원회’ 의장을 맡는 등 항행위원회에서 많은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어 이번 선거에서 이사국 대표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국토교통부는 어명소 항공정책관은 “지난 10월 ICAO 이사국 선거 7연임 달성에 이어 이번 항행위원 선거 6연임 성공으로 국제항공사회에서 대한민국의 높은 위상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도 국제항공 외교 네트워크의 적극적인 구축 및 활동을 통해 국제항공사회에서 선도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게시물 검색



(사단법인) 한국항공교통학회

우) 10540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항공대학로 76 한국항공대학교
전화번호 (02-300-0154) igreenbee@kau.ac.kr 대표자 : 회장 유광의 | 고유번호증 : 813-82-00284

Copyright (c) 한국항공교통학회. All rights reserved




(사단법인) 한국항공교통학회

10540)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항공대학로 76 한국항공대학교
전화번호 (02-300-0154) igreenbee@kau.ac.kr
대표자 : 회장 유광의 | 고유번호증 : 813-82-00284

Copyright (c) 한국항공교통학회. All rights reserved